현재위치: > 게시판 > 탈모/건강정보
탈모/건강정보
탈모정보 게시판입니다.

탈모로 고민이 많으신 고객여러분들을 위한 공간이니 유용한 정보 많이 찾아가시기 바라며 더욱 새로운 탈모정보들을 계속 업데이트해 나가겠습니다.


제목 탈모방지 10계명
작성자 듀얼라이프 작성일 2008-11-26 13:11:56 조회수 491
   
 

 갈바람이 머리카락을 날린다. 가을은 누군가에게는 낭만적인 계절이지만 또 누군가에게는 성가신 계절이다. 특히나 탈모가 심해져 남모르게 고민하는 사람들에게는 더욱 그렇다.

가을엔 일조량이 줄면서 몸의 호르몬변화가 생겨 탈모환자가 크게 는다. 이는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 분비가 일시적으로 늘어 탈모에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테스토스테론이 몸 안에서 DHT로 바뀌면서 모발이 자라는데 필요한 단백질합성을 늦추게 된다. 때문에 모발수가 준다.

지금까지 탈모는 남성들에게만 있는 것으로 인식됐다. 그러나 최근엔 각종 스트레스와 호르몬 불균형, 갖가지 헤어용품 사용 등으로 여성에게도 탈모증상이 나타난다. 남성탈모는 관자놀이 부근에서 시작돼 정수리 쪽으로 옮겨가는 남성형 탈모가 대부분이다.

여성들도 정수리쪽 탈모증상 발생

하지만 대부분의 여성은 나이가 들면서 정수리 쪽에서 탈모가 일어난다. 드물게 여성에게서도 남성형 탈모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이땐 난소나 부신의 종양 같은 병을 의심해 봐야 한다. 탈모는 주로 유전적 요인이 대부분이다. 대머리유전자를 많이 물려받을 수록 남성형 탈모가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남성형 탈모증의 유전적 소인이 있더라도 남성호르몬이 없으면 대머리가 되지 않는다. 남성호르몬의 과다분비가 탈모원인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남성호르몬이 많이 분비되면 모근의 신진대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모근에 에너지가 부족해 탈모가 나타난다.

최근에 스트레스가 탈모의 주범으로 꼽힌다. 스트레스가 쌓이면서 모세혈관의 혈액순환을 나쁘게 해 모발의 영양실조를 만들기 때문이다. 두피의 혈액순환이 나빠지면 모낭에 영양 공급이 부족해 탈모원인이 된다.

동물성 지방·당분 많은 음식도 원인

또 잘못된 식습관도 원인이다. 동물성지방이나 당분이 많은 음식을 먹는 습관은 탈모원인 중 하나인 피지가 생긴다. 술, 담배는 비타민B를 파괴하고 혈관을 수축시켜 탈모 원인이 된다. 비듬과 지루 같은 두피질환도 탈모를 가져온다. 비듬은 두피가 각질화 돼 비늘처럼 떨어져 나가는 것이다. 지루는 지나치게 많이 분비된 피지와 땀, 오물의 혼합물을 말한다. 이것은 가려움증을 생기게 하고 모낭을 위축시켜 탈모를 일으킨다.

이밖에 꼭 끼는 모자를 쓰거나 쪽을 지는 것은 두피를 압박, 혈액순환을 나쁘게 해서 탈모가 생기게 된다.탈모를 효과적으로 치료하기 위해 가장 먼저 할 일은 탈모원인 찾기다. 유전적 요인인지, 호르몬 영향인지, 스트레스나 생활습관 때문인지를 알아야 한다. 그래야 자신에게 맞는 치료를 받을 수 있다.

또 검증되지 않은 방법은 피하는 게 좋다. 잘못하다 치료시기를 놓칠 수 있다. 치료는 빠를 수록 좋다. 탈모초기에 치료할 수록 효과가 크다. 그러므로 탈모증상이 보이면 모발전문병원을 찾아 치료받는 게 중요하다.

드라이어 쓸 땐 20cm이상 거리 둬야

탈모예방을 위해선 스트레스는 줄이고 두피관리를 잘 해야 한다. 아침에 머리를 감는 것보다 외출 뒤 돌아와 머리를 감아 더러움을 없애야 한다. 머리를 감을 땐 탈지력(脫脂力)이 높은 샴푸는 피하는 게 좋다. 탈지력이 강한 샴푸는 모발을 건조하게 만들고 두피를 손상시켜 흑발을 이루는 멜라닌색소를 파괴한다.

또 머리를 감은 뒤엔 반드시 충분히 말리고 자야한다. 드라이어로 말릴 땐 20cm이상 거리를 두는 게 좋다. 또 한 곳을 너무 오래 쐬지 않게 해야 한다. 모발의 주성분은 단백질이므로 높은 열에 약하다. 잠을 충분히 자는 것도 탈모방지에 도움 된다. 오후 11시 전에 자고 7시간 이상 자는 게 탈모를 줄이는 데 효과적이다.

또 모발영양에 좋은 음식을 먹는 것도 방법이다. 탈모를 막기 위해선 모발에 영양을 충분히 공급해줘야 한다. 모발영양에 좋은 음식은 콩, 멸치, 우유, 계란 등이다. 특히 검은 콩은 비타민E 와 불포화지방산이 많아 혈관을 확장시키고 혈액순환을 좋게 해 두피에 영양공급을 촉진한다. 소의 간, 장어, 당근 등 녹황색 채소를 많이 먹는 게 좋다. 이밖에 술, 담배를 줄이고 모자를 쓰지 않는 것도 탈모예방법이다.

▶탈모방지 10계명
1. 탈지력이 강한 샴푸는 피한다.
2. 머리감는 횟수는 1∼2일간 1회가 적당하다.
3. 드라이어 사용은 일정거리를 유지한다.
4. 술, 담배를 줄인다.
5. 편식을 않는다.
6. 스트레스를 푼다.
7. 잠재돼 있는 질환이 있는지 살핀다.
(갑상선 기능항진증, 갑상선 기능 저하증, 전신성 홍반성 낭창, 루푸스 등)
8. 모자 쓰기를 피한다.
9. 머리에 물을 들이지 마라.
10. ‘탈모’에 신경 쓰지 마라

 

- 출처 : 대한모발학회

첨부파일
 
이전글 탈모 시작 시기, 유전자와 남성호르몬 혈중농도가 주 역할
다음글 탈모방지 운동요법